• 처음으로
  • 한국전쟁체험담

메인메뉴

  • 참전담
  • 고난담
  • 갈등담
  • 미담과 설화
  • DB 전체보기

카테고리

  • 사진으로 보는 한국전쟁
  • 프로젝트소개
관련사이트
한국전쟁체험담 대국민서비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수집한
평범한 사람들의 전쟁체험담(동영상)과
관련사진 및 연구 결과를 서비스합니다.

한국전쟁 사진이야기

체험담

피난길에 자식들을 눈에 묻다.
왜정 때 공출 때문에 열다섯 살에 시집을 간다. 오빠는 군인으로 뽑혀 갔으나 소식을 알 길이 없다. 전쟁이 나자 남편은 금강산 쪽으로 피난을 간다. 동란 때 시부모와 친정어머니, 아이 둘을 데리고 만삭의 몸으로 문막으로 피난을 간다. 한 아이는 홍역을 앓다 죽고 갓 태어난 아기는 먹을 것이 없어 굶어 죽는다. 홍역을 앓다 죽자 눈으로 덮어 무덤을 만들어 준다. 먹을 것을 가지러 간다던 시부모는 열흘 간 소식을 알 수 없자 친정어머니와 함께 굶주린 배를 안고 원주로 간다.
구술자 : 한용분 / 구술일 : 2012-07-26
장소 : 강원 횡성군 서원면 창촌리 창촌2리 실비식당(구연자의 집)
키워드   왜정, 공출, 금강산, 피난, 홍역

한국전쟁체험담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