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한국전쟁체험담

메인메뉴

  • 참전담
  • 고난담
  • 갈등담
  • 미담과 설화
  • DB 전체보기

카테고리

  • 사진으로 보는 한국전쟁
  • 프로젝트소개
관련사이트
한국전쟁체험담 대국민서비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수집한
평범한 사람들의 전쟁체험담(동영상)과
관련사진 및 연구 결과를 서비스합니다.

한국전쟁 사진이야기

체험담

함흥에서 내려온 피난민과 함께 살다
거제도가 고향인 화자는 한국전쟁 당시 주로 피난민을 많이 목격했다고 한다. 이 시절 북에서 내려온 피난민들이 각 가정에 들어와 더부살이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화자의 집에도 함경도에서 피난 온 한 가구가 들어와 살았다. 고향에서 대장간하다가 내려온 남자는 부인을 셋이나 데리고 내려왔고, 셋째 부인이 화자의 집에서 아이를 출산했다고 한다. 전쟁 중이었지만 거제도까지는 전쟁의 여파가 전혀 미치지 않았고 피난 온 아이들과 각종 놀이를 하며 바닷가에서 놀았다. 전쟁 전 부친이 보도연맹에 연루되어 잡혀가 죽을 뻔 했지만 친척의 도움으로 살아 나왔다고 한다. 마을 사람 중 여러 명이 보도연맹에 관련되어 끌려 갔었고 사망한 사람도 있었다. 거제도 송정이라는 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처형당했다고 한다.
구술자 : 정광자 / 구술일 : 2013-08-01
장소 : 경남 마산시 장군동1가 자택
키워드   한국전쟁, 피난민, 함경도, 보도연맹

한국전쟁체험담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