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한국전쟁체험담

메인메뉴

  • 참전담
  • 고난담
  • 갈등담
  • 미담과 설화
  • DB 전체보기

카테고리

  • 사진으로 보는 한국전쟁
  • 프로젝트소개
관련사이트
한국전쟁체험담 대국민서비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수집한
평범한 사람들의 전쟁체험담(동영상)과
관련사진 및 연구 결과를 서비스합니다.

한국전쟁 사진이야기

체험담

인민군보다 지방 빨갱이가 더 무서웠던 시절
한국전쟁 당시, 제보자는 지방 빨갱이가 제일 무서웠다. 동네 빨갱이가 오빠를 잡아서 끌고 갔으나, 인정을 많이 베풀었던 면장 부친과 경찰 형부 덕에 오빠는 살아 나왔다. 지방 빨갱이들은 권총을 차고 다니면서 나락과 조의 수를 세어 거둬갔다. 전쟁 전 돈을 빌려갔던 사람들 중에는 전쟁 후 돈을 돌려받을 생각도 없는 제보자를 괴롭혔다. 그래서 제보자는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논밭에 숨어 지내기도 하였다. 인민군들이 후퇴할 때 집에 불을 질렀다. 그래서 각종 문서와 돈이 불에 타기도 하였다. 경찰가족이었던 제보자는 언니와 조카와 함께 밤이면 경찰서로 피해 지내야 했다.
구술자 : 김영순 / 구술일 : 2014-04-16
장소 :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1가 14-1 자녀댁
키워드   지방빨갱이, 전소, 나락, 경찰가족

한국전쟁체험담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