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한국전쟁체험담

메인메뉴

  • 참전담
  • 고난담
  • 갈등담
  • 미담과 설화
  • DB 전체보기

카테고리

  • 사진으로 보는 한국전쟁
  • 프로젝트소개
관련사이트
한국전쟁체험담 대국민서비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수집한
평범한 사람들의 전쟁체험담(동영상)과
관련사진 및 연구 결과를 서비스합니다.

한국전쟁 사진이야기

체험담

인민재판으로 돌아가신 아버지
6.25당시 17세 정도로 기억하고 있다. 인천상륙작전 이후 9.28 수복 직전 후퇴할 때 지역 사람이 지역 빨갱이들의 계획을 들었다고 한다. 민간인들을 창고에 모이게 해서 불을 질러 학살하려한다는 얘기를 엿들은 사람이 이 사실을 마을 사람들에게 알리자 우익에서 인공기 대신 태극기를 창고에 올렸고 그렇게 지역 빨갱이들을 쫓아냈다고 한다. 후퇴하는 정치인, 인민 정부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죽창을 가지고 횡성에 보복하러 오고 화자의 아버지와 큰 아버지가 죽는다. 아버지는 인민군이 들어오자 3개월 정도 숨어 있었는데 우익이 세력을 잡으면서 괜찮다고 생각하여 나왔다가 봉변을 당한다. 이 때 인민재판이 열렸고 재판을 한 결과 처형을 당했다고 한다. 구연자는 지금의 지서자리인 분지소에서 총소리 96발을 세다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궁금해서 가보니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방공호에서 아버지 시체를 찾아서 산 위에 모셨다고 한다. 그 당시 죽은 사람 중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50명에서 60명에 이른다고 한다. 추석이 다가오면 결성면에 제사가 유독 많은 이유가 이것이다.
구술자 : 최광주 / 구술일 : 2013-02-14
장소 : 충남 홍성군 결성면 읍내리 마을회관
키워드   인민군, 인민재판, 처형, 방공호

한국전쟁체험담 연구